경춘선 숲길, 전 구간 개통되기까지... [시선톡]
경춘선 숲길, 전 구간 개통되기까지... [시선톡]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5.1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서울시는 11일부터 경춘선 숲길 전 구간을 정식으로 개방한다고 9일 밝혔다.

이로써 경춘 철교에서 서울 북쪽을 가로질러 구리시까지 이어지는 경춘선 숲길 6㎞ 전 구간을 막힘없이 걸을 수 있게 됐다. 경춘 철교를 시작으로 구리시 경계까지 숲길을 따라 걸으면 약 두 시간이 걸린다.

전 구간 개방은 앞서 개통한 1∼3단계 구간에 이어 행복주택 공사로 끊어졌던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입구부터 공덕제2철도건널목까지 0.4㎞ 구간 관리 업무를 서울시가 최근 넘겨받으면서 이뤄졌다.

경춘선 숲길 방문자센터 주변 [서울시 제공]
경춘선 숲길 방문자센터 주변 [서울시 제공]

경춘선 숲길은 2010년 12월 열차 운행이 중단된 이후 방치됐던 경춘선 폐선 부지를 서울시가 2013년부터 녹색의 선형공원으로 탈바꿈시키면서 탄생했다. 총 461억원을 들여 옛 기찻길과 구조물을 보존하면서 주변에 다양한 꽃과 나무를 심어 숲길을 조성했다.

개통은 크게 3단계에 걸쳐 이뤄졌는데 2015년 5월 1단계(공덕제2철도건널목∼육사삼거리 1.9㎞), 2016년 11월 2단계(경춘 철교∼서울과학기술대 입구 1.2㎞), 2017년 10월 3단계(육사삼거리∼구리시 경계 2.5㎞)가 개통됐다. 마지막 개통 구간은 한국주택공사가 2015년부터 행복주택을 조성 중인 국유지 안에 있다. 애초 1단계 구간에 포함됐다가 행복주택 공사로 인해 개통에서 제외됐다.

서울시는 작년 12월 해당 구간을 임시 개통한 데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의 끝에 지난달 구간 관리·보수 업무를 최종적으로 넘겨받았다.

서울시는 "경춘선 숲길 부지 대부분이 국유지로 토지 사용문제 등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유관 기관과 협업한 결과 전 구간 개통이라는 결실을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개통식은 11일 오전 10시 박원순 시장, 협력 기관장, 시민 등 약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