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 연결/분리도 ‘IT’로 원격 조종...안전성 향상 [과학it슈]
열차 연결/분리도 ‘IT’로 원격 조종...안전성 향상 [과학it슈]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5.09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앞으로 철도차량을 연결하고 분리하는 작업에도 무선통신기술 등 첨단 정보기술(IT)을 적용한다. 이를 바탕으로 철도차량 연결 및 분리 작업이 안전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코레일은 9일 대전조차장역에서 손병석 사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작업자가 기관차 밖에서 열차를 원격 조종할 수 있는 '원격제어 입환 시스템'을 선보였다. 입환이란 철도차량을 연결, 분리, 교환하거나 이동시키는 작업을 말한다.

원격제어 입환 시연 [코레일 제공]
원격제어 입환 시연 [코레일 제공]

원격제어 입환 시스템이 도입되면 기관사 없이 입환 작업자가 직접 기관차를 움직여 차량을 연결하거나 분리할 수 있다. 기관차에 설치된 장치를 원격제어기(리모컨)로 조작해 기관차 밖에서 입환 작업을 하는 것이다.

입환 작업자와 기관사가 무전기로 소통하며 진행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입환 작업자가 열차 연결 상태를 눈으로 직접 확인하면서 작업할 수 있기 때문에, 의사소통 오류 소지를 차단해 안전성이 높아진다.

실제 미국연방철도국(FRA)이 발간한 '원격제어 시스템 작동의 안전성' 보고서에 따르면 북미와 유럽 등에서 원격제어 입환 시스템을 도입한 뒤 사고 건수와 사상자 수가 크게 줄었다.

또 기관차에 설치된 제어장치에는 최고 속도가 시속 25㎞를 넘지 않도록 조절하는 자동 속도제한 기능과 작업자 이상 여부를 감지하는 기능(틸트)도 탑재해 안전성을 더 높였다. 틸트는 원격제어기가 5초 넘게 45도 이상 기울어져 있을 경우 작업자에게 이상이 생겼음을 감지해 기관차를 비상 정지시키는 기능이다.

윤성련 코레일 물류사업본부장은 "작업자가 실수하더라도 시스템으로 안전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한다"며 "작업자와 고객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