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도 월드와이드급 BTS 지민, 부산 저소득 학생 위해 1억 쾌척
기부도 월드와이드급 BTS 지민, 부산 저소득 학생 위해 1억 쾌척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09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이 부산지역 저소득층 학생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1억원을 쾌척했다. 

8일 부산시교육청은 지민을 대신해 아버지 박현수씨가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에게 기부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가운데 bts 지민 (연합뉴스 제공)
가운데 bts 지민 (연합뉴스 제공)

이에 부산시교육청은 부산예술고와 금사초, 금곡중, 감천중, 부산진여상 등 부산지역 16개 학교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이 기부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민은 부산 회동초등학교와 윤산중학교, 부산예술고등학교를 졸업한 부산 토박이로 현재는 폐교된 회동초등학교 마지막 졸업식에서 전교생 60명에게 방탄소년단 사인 CD를 나눠주고 졸업생 10명에게 중학교 교복비를 지원하는 등 꾸준히 기부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런 지민의 활동에 네티즌들은 "기부 스케일도 월드와이드급", "지민의 지원으로 공부하는 학생들 뿌듯하겠다", "아미가 또다시 감동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