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기아-랜드로버-벤츠, 신차 출시...2020년형 스팅어 눈길
[모터그램] 기아-랜드로버-벤츠, 신차 출시...2020년형 스팅어 눈길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5.0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지난 7일과 8일 국내/외 제조사로부터 신차 출시 소식이 들려왔다. 기아자동차/랜드로버/메르세데스 벤츠는 각각 2020년형 스팅어,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더 뉴 C220d 4매틱 쿠페를 선보이며 판매 및 사전계약에 나섰다.

기아, 2020년형 스팅어...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탑재

기아자동차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탑재를 확대하고 상품성을 강화한 '2020년형 스팅어'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2020년형 스팅어는 전방 충돌 방지와 고속도로 주행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등의 ADAS 기술로 구성된 '드라이브 와이즈'를 2.0T와 2.2D의 플래티넘 트림부터 기본으로 적용했다. 또 3.3T GT 모델에는 스티어링 휠의 움직임에 따라 전조등 각도를 좌우로 조절하는 '다이내믹 밴딩 라이트'와 스포츠 모드와 연동한 운전석 볼스터 조절 장치를 새로 적용했다.

그리고 2020년형 스팅어 전 모델에 윈드쉴드 차음글라스 등을 탑재해 정숙성을 개선했고, 공기청정 모드를 새로 적용했으며, 기존 3.3T GT모델에만 적용된 다크레드팩 인테리어를 2.0T와 2.2D의 플래티넘 트림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그밖에 2.0T 플래티넘 모델에서 19인치 휠을 선택하거나 3.3T GT 모델을 구매하면 미쉐린의 올 시즌 타이어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0T 프라임 3천524만원, 2.0T 플래티넘 3천868만원, 3.3T 4천982만원 등이며 디젤 모델은 프라임라이트 3천740만원, 프라임 3천868만원, 플래티넘 4천211만원 등이다.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마일드 하이브리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콤팩트 SUV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된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8년 만에 완전변경(풀체인지)된 2세대 모델이다. 1세대보다 휠베이스가 20㎜ 길어졌으며 트렁크 공간도 591ℓ로 종전보다 더 커졌다.디젤 2.0 터보 엔진을 탑재한 모델은 최고 출력 150마력과 180마력 2가지로 출시되는데, 최대 토크는 각각 38.8㎏·m, 43.9㎏·m이다. 그리고 가솔린 2.0 터보 엔진 모델은 최고 출력 249마력에 최대 토크 37.2㎏·m의 성능을 갖췄다.

특히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에는 브랜드 처음으로 48V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돼 시속 17㎞ 이하로 주행할 경우 엔진 구동을 멈춰 연료 효율이 약 5% 개선됐다. 이 밖에 랜드로버에서 처음 도입하는 '클리어 사이트 그라운드 뷰'가 적용돼 차량 전방을 180도 시야각으로 제공해준다.

국내 판매되는 4가지 트림별 가격은 D150 S 6천800만원, D180 SE 7천680만원, D180 R-Dynamic SE 8천230만원, P250 SE 7천390만원 등이다.

벤츠, 더 뉴 C220d 4매틱 쿠페...라인업 강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C220d 4매틱 쿠페'를 지난 7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하며 '더 뉴 C클래스' 라인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C220d 4매틱 쿠페'는 2도어 쿠페 특유의 낮은 차체 디자인으로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AMG 라인이 기본으로 적용된 전면부는 다이아몬드 라디에이터 그릴이 특징이다. 파워트레인은 1천950㏄ 4기통 디젤 엔진에 9단 자동변속기(9G-TRONIC)를 조합했으며, 최고 출력 194마력에 최대 토크 40.8㎏·m의 동력성능을 낸다.

이밖에 '에어 바디 컨트롤' 서스펜션을 채택해 승차감을 높였고 능동형 주차 보조와 커넥티드 카 서비스 등을 기본으로 제공하며, 반자율주행 보조 시스템인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는 선택 사양으로 제공한다. 판매가격은 6천470만원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