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축되는 경주마의 비극적 결말...마사회 입장은?
도축되는 경주마의 비극적 결말...마사회 입장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08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동물보호단체 페타(PETA· People for the Ethical Treatment of Animals)는 제주의 경주마 도살 현장을 10여개월간 촬영한 영상을 4분 영상으로 제작, 지난 3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하며 "10개월에 걸쳐 영상을 촬영, 도축장에서 22마리의 전직 경주마를 확인했다. 유명한 경주마, 혈통 좋은 말들조차 죽음을 피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출처/미국 동물보호단체 페타 유튜브 영상)
(출처/미국 동물보호단체 페타 유튜브 영상)

이들은 "마사회는 경주마를 무리하게 수입하고 있다. 많이 수입하는 만큼 수많은 말들이 버려진다"며 "매년 1천600마리가 넘는 말이 은퇴하고, 그중 3% 정도만 재활 된다고 한다. 대부분의 말은 말고기 식당이 급증하는 제주도의 도축장으로 보내져서 도살된다"고 전하며, 직접적 고발 대상은 제주축협이지만 한국마사회 역시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페타와 생명체학대방지포럼은 이와 관련해 도축장을 운영하는 제주축협 등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에 고발된 사회는 설명자료를 통해 "경주마는 마사회 소유가 아닌 개인 마주의 소유물"이라며 "경마장에서 경주마로 활동할 때는 말 복지 관련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지만 퇴역 후 말의 처분은 마주의 재산권 행사 문제"라고 밝히며, 은퇴 경주마가 대부분 도축되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마사회에 따르면 연간 경주 퇴역마 1천400여마리 중 절반가량인 700여마리는 승용마로 전환되며, 약 150마리는 번식마로 활용된다. 폐사·안락사한 경우가 약 150여마리 되며, 400마리 정도는 용처가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마 선진국에서도 말을 식용, 사료, 화장품 재료 등으로 사용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다만 인도적인 도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마사회는 퇴역 경주마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학교승마·재활승마·힐링승마 등 승마사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경주마를 포함한 모든 말의 생애 전 과정을 추적·기록·공시해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말 이력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간과의 협업을 통해 경주마 퇴역 프로그램 지원을 확대하고, 국산 경주 퇴역마를 해외로 수출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는 마주와 협의해 퇴역 후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기금 조성 등 복지증진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페타와 생명체학대방지포럼과 마사회의 입장이 대립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태가 어떻게 마무리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