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이재용 대법원 판결 삼바 수사 이후로 미뤄져야
박용진 의원, 이재용 대법원 판결 삼바 수사 이후로 미뤄져야
  • 보도본부 | 한성현 PD
  • 승인 2019.05.07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재용 삼성 부회장 뇌물사건에 대해 대법원 판결을 검찰의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사기 사건 수사 이후에 내려줄 것을 촉구했다.

삼정과 안진 회계법인은 지금까지 일관되게 콜옵션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고 주장해왔지만, 검찰은 이 모든 것이 삼성의 요구에 의한 거짓진술이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면서 검찰의 수사는 늦었지만 덕분에 삼성의 많은 범죄행위가 드러났다고 전했다.

[박용진의원/연합뉴스제공]
[박용진의원/연합뉴스제공]

또 검찰은 신용평가회사들이 삼바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콜옵션평가불능확인서도 삼성의 요구에 의해 날짜까지 조작됐다는 사실을 새롭게 알아냈다며 삼바의 회계사기 사건은 단지 일개 회사에 국한된 사건이 아닌 삼성그룹 전반에 걸쳐 이루어진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단순 회계사기 사건이 아닌 경영권 승계 작업을 위해 온갖 범죄행위를 총동원한 불법의 종합선물세트, 결정적인 ‘스모킹 건’이라며 검찰 수사에서 경영권 승계 작업의 실체가 드러나면 사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땅에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