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한일 친선교류의 상징, 조선통신사 축제 [부산 중구]
[SN여행] 한일 친선교류의 상징, 조선통신사 축제 [부산 중구]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5.0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부산 중구)] 부산에서 ‘과거를 통해 미래로’라는 주제로 ‘조선통신사’ 축제가 열렸습니다.

조선통신사란 한일 양국의 평화를 위한 국가 사절단으로 1607년부터 1811년까지 약 200여 년간 일본을 12번에 걸쳐 방문하였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조선통신사 행렬도/대영 박물관 소장)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조선통신사 행렬도/대영 박물관 소장)

조선통신사는 정사(正使)·부사(副使)·종사관(從事館)의 삼사(三使)이하, 화원(画員)·의원(医院)·역관(駅官)·악사(樂士)등 총 400명에서 500명에 이르는 대 사절단이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부산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축제는 3일 오후 국제학술심포지엄에 이어 국립부산국악워 대극장에서 열리는 개막 춤 ‘조선통신사 유마도를 그리다’를 시작으로 나흘간 일정에 들어가 6일까지 이어집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조선통신사 축제는 조선통신사재현선 출항, 동래부사 접영 등 역사 속 통신사 콘텐츠를 조명하고 어린이날을 맞이해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입니다.

4일(토)에는 용두산공원과 광복로 일원에서 한일 거리 공연을 시작으로 오후 1시 용두산공원 무대에서 행렬 출발식이 있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용두산 공원에서 광복로를 거쳐 부산항 옛 국제연안여객터미널까지 2km 구간에 조선통신사 평화의 행렬이 이어졌는데요. 행렬에는 옛 조선통신사 모습을 본뜬 전통 의상을 입은 시민 1천500여 명이 참여해 장관을 연출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올해 축제는 조금 더 특별합니다. 당시 사절단을 태운 통신사선을 그대로 재현한 선박을 처음으로 선보였기 때문이죠.

작년 목포에서 개최한 조선통신사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1주년 기념 진수식을 통해 선보인 ‘조선통신사재현선’은 목포의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출발해 축제 기간 동안 부산항만공사 행사장에 정박하며 조선통신사 선의 웅장함을 뽐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제작한 재현선은 200년 전 당시 선박 실물 크기로 만들어졌습니다. 길이 34.5m, 너비 9.3m, 높이 3m의 크기로 무게는 149t(톤)이며 정원은 72명이라고 합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4일 동안 이어지는 조선통신사 축제는 6일(월) 조선통신사선 승선체험으로 마무리됩니다. 사전 신청을 받아 이루어지는 승선체험 프로그램은 1일 3회, 총 9회 운영되는데요. 매회 시민 50여 명이 승선하여 1시간여 동안 부산항대교까지 운항됩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번 조선통신사 축제를 통해 경색된 한일 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는 관계자의 말처럼 조선통신사 축제를 통해 ‘과거를 통해 함께 미래로’ 나아가는 날이 펼쳐지길 기대해 봅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참고로 부산 동구 범일동 자성대공원 내 영가대 옆에 조선통신사 역사관이 위치하고 있으니 가족의 날 5월, 아이와 함께 가족과 함께 방문하여 다소 어렵게 느껴지는 조선통신사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하는 시간을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입장료는 무료입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