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북한 지령설...청와대도 난감 [시선만평]
자유한국당의 북한 지령설...청와대도 난감 [시선만평]
  • 보도본부 | 김미양 pro
  • 승인 2019.05.0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이호 / 일러스트-김미양)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자유한국당 해산 촉구 청원이 2일 오전 166만 명 이상이 동의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이 현상이 북한의 지령을 받은 세력이 기획, 진행한 것 같다는 주장을 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1일 ‘반(反)헌법 패스트트랙 7일간 저지투쟁’ 관련 기자회견에서 “4월 18일 북한의 우리민족끼리에서 ‘한국당 해체만이 정답’이라고 말한 이후 나흘만인 4월22일 청와대 게시판에 ‘한국당 해체’에 관한 청원이 올라왔다”고 지적하며 “역시 ‘북적북적 정권’이다보니 북한 하라는대로 대한민국 내부에서 일어나는 일이 있는 것 같다”며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역시 정당 해산 문제는 청와대의 권한을 넘어서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 대답을 할 수 있을지 이목이 주목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래 없는 정당 해산 촉구 청원 동참...우선은 왜 이런 상황이 나타나는지 외부 요인을 찾을 것이 아니라 내부 요인부터 정리를 하는 것이 어떨까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