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반대표 던지는 오신환을 지키려는 한국당...가재는 게 편? [시선만평]
공수처 반대표 던지는 오신환을 지키려는 한국당...가재는 게 편?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4.2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이호 / 일러스트-최지민)

24일 자유한국당이 문희장 의장을 항의 방문하여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사임과 보임)을 허가해선 안 된다고 강력하게 요청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실에서 "(오신환) 사보임을 허가하면 결국 연동형 비례제와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을 패스트트랙의 길로 가게 하는 것"이라며 "이는 의장이 대한민국의 헌법을 무너뜨리는 장본인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문 의장은 "겁박해서 될 일이 아니다. 최후의 결정은 내가 할 것이다. 국회 관행을 검토해서 결정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런 문 의장의 발언이 사보임을 허가한다는 뜻으로 해석되자 한국당 의원들은 거세게 항의하였고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갔으며 한국당 의원들과 국회 직원들 간의 몸싸움도 발생했습니다.

혼란스러운 상황이 지속되자 문 의장은 “국회가 난장판이다. 의장실에 와서 뭐 하는 것이냐. 국민들에게 호소한다. 이게 대한민국 국회가 맞냐”고 소리쳤습니다. 그리고 쇼크 증세를 보여 병원에 후송되었습니다.

오신환 의원의 공수처 반대표 행사 예고와 이를 지지하는 한국당, 그리고 이를 저지하려는 나머지 정당들...과연 가재들은 게 편인 것일까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