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추진 저지 총력...농성-대국민 여론전까지 外 [국회소식]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추진 저지 총력...농성-대국민 여론전까지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9.04.24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연선] 2019년 4월 24일 수요일의 국내 정세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추진 저지 총력...농성-대국민 여론전까지

자유한국당이 24일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추진을 저지하기 위한 국회 로텐더홀 농성을 전날 밤부터 계속 진행중이다. 또한 비상 의원총회를 통해 패스트트랙의 부작용 등을 알리며 대국민 여론전에 열을 올렸다.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장외투쟁에 "오래 못 간다" 압박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당은 자제하시고 국회에 들어와야 한다. 한국당이 말은 상당히 거칠게 하는데 (장외투쟁은) 저희도 많이 해본 일이라 알지만 오래 못 간다"라며 협상 테이블 참여를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패스트트랙 반대 오신환 두고 "합의한 대로 추진하는게 의원의 도리"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가 끝난 뒤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오신환 의원과 관련해 "의원총회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합의안이 추인된 만큼 합의한 대로 추진하는 게 당에 소속된 의원의 도리"라고 전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