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안, 결혼 4년차 부부의 꿀 떨어지는 애교..."좋을 때다"
조안, 결혼 4년차 부부의 꿀 떨어지는 애교..."좋을 때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4.24 0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조안이 남편 김건우와의 영상통화에서 애교넘치는 모습을 보여줘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조안은 촬영장 대기실에서 김건우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김건우가 전화를 받자마자 조안은 "오빠 나 떨려서 전화했어. 너무 떨려 오빠. 그래서 잠도 못 자고 있어"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건우는 손을 머리위로 들고 "화이팅!"라고 말했고 이에 조안도 "화이팅!"라며 따라했다.

이어서 조안은 "오빠 오늘 일찍 들어올 거지?"라며 "간만에 놀자 사랑해"라고 말하며 애교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꿀떨어지는 부부의 모습을 본 패널들은 "아이고, 좋을 때다"라며 부러워 했다.

한편 조안은 2016년에 IT계열 CEO인 3살 연상의 김건우와 결혼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