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봄날 걷기 좋은 곳, 울산 대나무숲길 ‘태화강 십리대숲’ [울산 중구]
[SN여행] 봄날 걷기 좋은 곳, 울산 대나무숲길 ‘태화강 십리대숲’ [울산 중구]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4.2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울산 중구)] 어느덧 꽃샘추위도 물러가고 완연한 봄 날씨입니다. 하늘도 파랗고 따뜻한 봄바람이 산책하기 딱 좋은 날씨가 되었는데요. 산책 코스로 대나무숲은 어떠신가요? 오늘 소개할 곳은 울산 핫 플레이스 태화강 십리대숲입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태화강 십리대숲은 울산 중구 태화동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 관광 100선에 선정된 십리대숲은 구 삼호교에서 용금소까지 강변을 따라 약 10리(4.3km)에 걸쳐 군락을 이루고 있다고 하여 십리대숲이라 불리는데요. 현재는 중구 둔치의 태화강대공원 대숲과 남구 삼호대숲을 합하여 236,600㎡의 대숲이 남아 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십리대숲의 대나무는 고려 중기 문장가인 김극기의 태화루 시에 그 모습이 묘사되어 있고 1749년 울산 최초 읍지인 ‘학성지’에 “오산 만회정 주위에 일정면적의 대밭이 있었다”라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오래전부터 대나무가 자생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숲길로 들어가면 하늘 끝까지 뻗어있는 대나무들을 볼 수 있습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느낌의 대나무 길은 이름 그대로 십 리에 걸쳐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나무는 음이온이 다량 발생하여 신경 안정과 피로회복 등 병에 대한 저항성을 키우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일까요? 숲길을 걷다 보면 머리가 맑아지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오산광장에서 십리대밭교 방향으로 걸어가다 보면 요즘 SNS에서 울산 핫플레이스로 유명한 은하수길이 나오는데요. 이곳은 밤이 되면 조명이 들어와 마치 밤하늘의 은하수 한가운데 있는 듯한 느낌을 들게 하는 환상적인 모습으로 변합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 숲길 중간중간 현 위치 안내도가 있어 산책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사실 십리대숲을 한눈에 감상하려면 강 건너편 태화강전망대에 올라가 보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전망대에 가기 위해서는 나룻배를 타고 건너가야 합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공업도시로만 생각했던 울산에서 울산 시민의 안락한 휴식공간 되어주며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태화강 십리대숲. 따뜻한 봄날 가족과 연인 그리고 친구들과 함께 대나무숲의 청량함을 만끽해 보길 바랍니다.

참고로 십리대숲에는 주차장이 따로 없기 때문에 근처 태화강둔치주차장(유료)을 이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