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 용량, 무조건 클수록 좋을까? 보건환경연구원 실험 눈길 [생활건강]
공기청정기 용량, 무조건 클수록 좋을까? 보건환경연구원 실험 눈길 [생활건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4.2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극심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건강 불안 요소로 떠오르면서 공기청정기(공기정화기)의 수요 또한 급상승했다. 그런데 공기청정기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게 확실히 실내 공기를 정화시켜 줄까?’하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공기청정기를 가동하면 81% 이상 실내 미세먼지(PM 2.5)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와 화제다. 또 실내면적보다 용량이 큰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면 미세먼지 제거율이 90% 이상으로 상승하는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외부 대기 질 악화로 자연 환기가 불가능할 경우엔 실내 환기장치와 주방 레인지후드, 욕실 배기 팬을 동시에 가동한 뒤 공기청정기를 켜는 것이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공기청정기 용량 무조건 크면 좋을까? [연합뉴스 제공]
공기청정기 용량 무조건 크면 좋을까? [연합뉴스 제공]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월 27일부터 지난달 7일까지 열흘간 79.2㎡(24평형) 아파트 공간에서 공기청정기 효율 실험을 했다. 실험은 공기청정기 가동 전·후의 미세먼지양을 측정해 실제 공기청정기의 효율, 공기청정기의 적정용량, 적절한 공기청정기의 위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공기청정기 이용법 등을 알아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적정용량 공기청정기 가동 시 81.7% 제거

실험 결과 실내면적에 맞는 적정용량의 공기청정기를 가동하면 미세먼지 제거율은 81.7%로 환기(46.2%)나 자연 강하(23.8%)보다 미세먼지 제거효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실험 당시 외부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 환기에 의한 미세먼지 제거 기여율은 낮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적정용량의 1.5배 공기청정기 가동시 92.9% 제거

이와 함께 46㎡의 아파트 거실에서 A(적정용량.46㎡), B(과용량.66㎡), C(초과용량.105.6㎡) 등 용량이 다른 공기청정기 3종을 가동해 미세먼지 제거효율을 측정했다. 그 결과 적정용량의 A 공기청정기는 81.7%의 미세먼지 제거효율을 보인 반면 적정용량의 1.5배인 B 공기청정기는 92.9% 효율을 나타내 실내면적보다 1.5배 용량이 큰 공기청정기를 사용했을 때 미세먼지 제거 효과가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1.5배 초과하는 공기청정기는 불필요

그러나 1.5배를 초과하는 C 공기청정기의 미세먼지 제거효율은 92.5%로 B 청정기와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1.5배를 초과하는 과용량 공기청정기를 사용할 필요는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공기청정기 가동 위치는 큰 영향 없어

아울러 거실 중앙, 벽면, 모서리 등 공기청정기의 가동 위치에 따른 미세먼지 저감 효율 측정 결과, 가동 위치에 따라서는 의미 있는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공기청정기 가까운 곳이나 먼 곳이나 미세먼지 농도에 차이가 없는 등 공간 전체의 제거효율은 동일한 것으로 측정됐다.

올바른 공기청정기 사용법 [경기도 제공]

효과적인 공기청정기 사용법은?

공기청정기 가동 시 초기에는 최대 바람량으로 10분 이상 가동한 뒤 10분 이후부터 중간 풍향으로 변경하는 것이 효과적인 사용법이라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설명했다. 외부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 자연 환기가 불가능할 경우는 환기장치와 주방 레인지후드, 욕실 배기 팬을 동시에 가동한 뒤 공기청정기를 켜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분석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실험 결과가 담긴 홍보물을 배포해 올바르고 효율적인 공기청정기 사용법을 알릴 계획이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외부 공기 질이 나쁘지 않을 때는 자연 환기가 가장 좋은 실내 공기 질 유지 방법"이라며 "최근 미세먼지로 외부 공기 질이 좋지 않은 날이 많은 만큼 공기청정기를 올바르고 효율적으로 사용함으로써 도민들이 쾌적한 실내환경에서 생활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