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골퍼' 수이샹, 실력은?...KLPGA 데뷔전 치른다
'미녀골퍼' 수이샹, 실력은?...KLPGA 데뷔전 치른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4.18 0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녀골퍼 수이샹(20·중국)이 정규대회 데뷔 전을 치른다.

미모로 화제에 올랐던 외국인 선수 수이샹은 경남 김해 가야 컨트리클럽에서 19일부터 열리는 KLPGA 투어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19(총상금 6억원·우승상금 1억 2000만원)에 도전한다.

골프 수이샹 [KLPGA 제공]
골프 수이샹 [KLPGA 제공]

수이샹은 지난해 8월 인터내셔널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2위를 차지해 2019시즌 드림투어 시드권을 획득했고, 11월 KLPGA 2019 정규투어 시드순위전에서 45위에 올라 올 시즌 정규투어와 드림 투어를 병행한다.

수이샹은 정규투어 데뷔 전을 치르고 "작년까지 KLPGA 투어에 나올 때도 다른 대회들보다 긴장을 했는데, 올해는 더 긴장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벌써부터 많은 분들이 기대를 해주셔서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지만, KLPGA투어에서의 새로운 도전을 즐기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로 7회를 맞이한 ‘넥센 세인트나인 마스터즈’는 오는 19일부터 사흘간 진행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