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체로 인해 달이 잃는 ‘물’이 연간 200t? [과학it슈] 
유성체로 인해 달이 잃는 ‘물’이 연간 200t? [과학it슈]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4.16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16일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과학전문 매체 등은 공기가 없는 달 표면에 직격하는 유성우들이 달이 저장해 온 물들을 분자로 비산시켜 증발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NASA(미 항공우주국) 고다드 우주비행센터의 행성과학자 메흐디 베나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2013년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달 궤도를 돌며 약한 대기인 외기권(外氣圈)의 구조와 성분을 관측한 탐사선 '래디(LADEE)'의 자료를 통해 확인한 것으로 컴퓨터 시뮬레이션 모델을 통해 유성체 충돌이 달의 물을 증발시킬 것이라는 예측은 있었지만 실제 자료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자료를 검토한 기간 동안 외기권의 물 분자가 이례적으로 높게 관측된 것이 총 33차례이며 이 중 29차례가 기존에 알려졌던 유성체 흐름과 일치한 것을 확인했다. 또한 나머지 4차례도 정확하게 파악하지는 않았지만 유성체의 흐름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성체에 의한 달의 물분자 비산 상상도 (NASA/Goddard/Conceptual Image Lab 제공)
유성체에 의한 달의 물분자 비산 상상도 (NASA/Goddard/Conceptual Image Lab 제공)

연구팀은 달에 떨어지는 유성체가 0.15g 이상이면 달 표면의 마른 토양을 8㎝가량 뚫고 들어가 함수층에서 얼음 형태로 토양 알갱이와 돌 등에 붙어있는 물을 튀어 오르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이 함수층은 질척거릴 정도는 아니지만 200~500ppm의 물을 포함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베나 박사는 이렇게 측정되는 물이 유성체에서 나올 수 는 없으므로 달이 물을 많이 가지고 형성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유성체의 충돌로 외기권으로 물 분자가 비산하면 이 중 3분의 2는 우주로 증발하고 나머지 3분의 1이 달 표면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분석하였다. 

달이 이를 통해 연간 잃는 물은 약 200t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달의 여기저기에 수십 억 년 전부터 물이 분포되어 있었음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지구과학(Nature Geoscience)' 최신호에 실렸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