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기르던 '화식조' 공격받은 남성 사망...화식조란?
미국서 기르던 '화식조' 공격받은 남성 사망...화식조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4.16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자신이 기르던 화식조의 공격을 받은 한 남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현지시간) 호주-뉴기니 지역에 서식하며 타조와 비슷한 생김새인 화식조 한 마리가 지난 12일 플로리다주 게인스빌의 농장에서 한 남성을 공격해 숨지게 했다. 알라추아 카운티 경찰은 현지 신문에 "먹이를 주려다가 일어난 사고처럼 보이는데, 한 남성이 새 서식지에서 넘어졌고 그 직후 공격을 받은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구글 캡쳐]
[구글 캡처]

한편 화식조는 키 1.8m에 체중이 60㎏ 정도 나가는 거대 주조류에 속한다. 타조, 에뮤 등과 비슷하게 빨리 달릴 수 있지만 날지는 못하며 최고 시속 50㎞의 속력을 자랑한다.

또한 화식조는 타조와 달리 성질이 포악해 농장 사육에는 부적합한 조류로 알려졌으며 미국에서는 특수 제작된 우리 등 엄격한 조건을 갖춘 시설에서만 화식조 사육을 허용하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