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시차증, 퇴행성 신경질환 예방에 도움 [생활건강]
해외여행 시차증, 퇴행성 신경질환 예방에 도움 [생활건강]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4.0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시차증후군(jet lag)은 장거리 항공여행 후 목적지에 도착하면 집중력과 판단력이 저하되고 불면증, 초조함, 두통, 근육통, 복통, 변비, 현기증, 피로, 식욕부진, 소화불량을 흔히 경험하는 것이다. 

이는 밤과 낮이 바뀌고 시차의 변화가 많은 곳으로 여행을 하게 되면 현지 시간과 신체가 인식하고 있는 시간 사이의 부조화로 인해 일어나는 현상이다. 시차증후군이라고도 하며 시차증이라고도 한다. 

우리 몸에는 하루 24시간 주기로 작동하는 '생체시계(Circadian clock)'가 있다. 그래서 장거리 해외여행을 하고 나면 시차로 인한 피로(jet lag·시차증)를 느낀다. 몸에 많은 무리를 주고 피로감을 주기에 건강에 나쁠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이론이었다. 

그런데 이 생체시계가 뇌 신경(뉴런)을 보호하고 퇴행성 신경질환을 예방하는 기능도 한다는 사실이 동물실험에서 밝혀졌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의 라비 알라다 교수팀은 지난 2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연구보고서를 과학저널 '셀 리포츠(Cell Reports)'에 발표했다. 

연합뉴스 제공

알라다 교수는 이 대학의 에드워드 C. 스턴츠 석좌교수로서 문리대(Weinberg College of Arts and Sciences) 신경생물학과장을 맡고 있다. 

의학 전문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com)에 따르면 퇴행성 신경질환 환자는 자주 생체리듬과 수면·각성 주기가 깨진다. 평소보다 잠을 많이 자다가도 때때로 숙면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이런 증상이 지속하면 불안증, 일반적 스트레스, 삶의 질 저하 등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알라다 교수는 "직관에 반하는 것이지만 약간의 스트레스는 몸에 이롭다는 걸 확인했다"면서 "생체시계를 섬세하게 조작해 봤더니 그리 강하지 않은 스트레스는 뇌 신경을 보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알라다 교수팀은 초파리를 실험 대상으로 선택했다. 초파리는 수면·각성 주기를 제어하는 뉴런이 놀라우리만큼 인간과 비슷하다. 그래서인지 헌팅턴병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생긴 초파리는, 같은 병을 가진 인간과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유전자 변이로 생기는 헌팅턴병의 주요 증상은 무도 증(신체 부위를 불규칙하게 움찔거리는 병)·정신이상·치매 등이다.

알라다 교수는 "보통 초파리는 24시간을 주기로 수면 시간과 활동 시간이 나뉘는데 헌팅턴병에 걸리면 이 리듬이 사라진다"면서 "병든 초파리는 자는 시간과 깨는 시간이 일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두 그룹으로 나눠 초파리의 생체리듬을 바꿨다. 한 그룹은 밤낮의 교차 사이클에서 낮 시간대를 변경해 하루를 20시간으로 설정했다. 다른 그룹은 생체시계를 제어하는 것으로 알려진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생기게 했다. 이는 초파리들이 매일 4시간씩 동쪽으로 비행해 시차증을 느끼게 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연구팀은 설명한다.

그런데 양쪽 그룹 모두, 헌팅턴병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줄고 사멸하는 뉴런도 감소했다. 시차증이 뇌에 더 많은 손상을 입힐 거라는 당초의 예상과 반대였다. 해외여행 시차증이 퇴행성 신경질환 예방엔 도움 된다는 연구결과. 알츠하이머와의 관계나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적당한 스트레스가 인간에게 도움이 된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로 보인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