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마산에 찾아온 따뜻한 봄소식 [경남 마산]
[SN여행] 마산에 찾아온 따뜻한 봄소식 [경남 마산]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9.04.01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경남 마산)] 분명히 며칠 전까지만 해도 두꺼운 패딩을 꺼내 입어야 할 만큼 추운 겨울이었다. 그리고 곳곳에서 싹이 움트는 소리가 들리더니 우리나라 곳곳에 봄소식이 찾아오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특히 남쪽나라는 벌써 꽃 축제가 한창이고 봄꽃의 여왕이라 할 수 있는 벚꽃 개화 소식도 들려오고 있다. 그중 마산에도 따뜻한 봄이 찾아왔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마산은 원래 경상남도 1949년부터 2010년 6월 30일까지 존재했던 시다. 2010년 7월 1일부터 창원시·진해시와 통합되어 창원시 마산합포구와 마산회원구가 되었다. 옛날에는 합포로 불리던 중요한 항구였다고 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또한 겨울철에도 기후가 따뜻하기 때문에 휴양지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다. 주요 관광지로는 무학산, 마산만, 몽고정, 저도, 가포유원지 등이 있다. 이 외에도 콰이강의 다리, 해양드라마세트장 등이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얼마 전까지 붕어빵이 생각나는 추운 겨울이었는데 어느새 봄이 성큼 찾아왔다. 주말을 이용해 봄소식이 들리는 곳으로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