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관심 '빅뱅'...'버닝썬' 다룬 '그것이 알고 싶다' 시청률 11.2%
시청자 관심 '빅뱅'...'버닝썬' 다룬 '그것이 알고 싶다' 시청률 11.2%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2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가 연예계를 넘어 사회적 이슈로 번진 '버닝썬 게이트'를 다뤄 화제를 모았다.

2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분 방송한 '그것이 알고 싶다'의 시청률은 11.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집계된 6.8%보다 4.4%포인트 오른 수치이다.

'그것이 알고 싶다' [SBS 제공]
'그것이 알고 싶다' [SBS 제공]

이날 방송에는 버닝썬 내에서 지속해서 벌어진 다양한 범법 행위를 경찰이 묵인한 정황부터 경찰과의 유착 관계, 버닝썬 지분과 해외 투자자들의 정체, 강남 주요 클럽들의 운영 실태까지 다양한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의 휴대전화를 세상에 알린 제보자부터 버닝썬의 '뒤'를 봐준 것으로 보이는 전직 형사 강씨, 이문호 버닝썬 대표, 버닝썬 주요 해외투자자 대만 린 사모 매니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방송 후반부에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착 의혹을 받는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이 "명예훼손이 되지 않게 방송하라"고 내용증명을 보낸 사실도 공개되어 공분을 샀고, 이에 대해 '그것이 알고 싶다' MC 김상중은 "잘못한 게 없다면 왜 두렵겠냐"라고 반문했다.

방송이 종료되고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린사모' 등 방송에서 언급된 키워드들이 올라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여실히 증명했다.

한편, '그것이 알고 싶다'는 최근 벌어진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피살 사건과 故 장자연 사건 관련한 제보를 요청, 조만간 이 이슈들도 다룰 것을 예고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