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16세 일본 소년의 후쿠시마 방문 요청에 “가겠다” [글로벌이야기]
프란치스코 교황, 16세 일본 소년의 후쿠시마 방문 요청에 “가겠다”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3.2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최지민] 후쿠시마현 이와키시(市)에서 살다가 원전 사고 이후 다른 지역으로 옮긴 가모시타 마쓰키(鴨下全生·16) 군은 지난 20일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했다.

1. 16세 소년의 요청

franciscus 인스타그램
franciscus 인스타그램

가모시타 군은 원전 사고로 주거지를 옮겼지만 전학한 학교에서 '세균'으로 불리는 등 이지메(집단 괴롭힘)를 겪었다. 중학교에 진학해선 자신이 원전 사고 피난자라는 사실도 주변에 숨겼다.

그러던 중 피난자를 지원하는 단체의 권유로 지난해 11월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자신의 어려움을 담은 편지를 썼다.

가모시타 군은 신도와의 면담 행사에 참석할 수 있는 초대장을 받았고 지난 20일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알현할 수 있었다.

가모시타 군은 이 자리에서 "후쿠시마를 찾아 원전 사고 피해자를 위해 기도해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2. 프란치스코 교황의 후쿠시마 방문 가능성

franciscus 인스타그램
franciscus 인스타그램

프란치스코 교황이 언제 후쿠시마를 방문할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진 바 없지만 교황은 소년의 손을 잡고 "가겠다" 답했다.

앞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는 11월 일본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지난 1월 전한 바 있다. 원자폭탄 피폭지인 나가사키(長崎)와 히로시마(廣島)에서 피해자들을 위해 기도할 계획이었는데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을 방문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당시 보도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