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의 '닥터 프리즈너' 출발부터 10% 육박
남궁민의 '닥터 프리즈너' 출발부터 10% 육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21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처음 방송한 KBS 2TV 수목극 '닥터 프리즈너'의 시청률은 8.4%-9.8%를 기록하며 전작 '왜그래 풍상씨'에 이어 수목극 1위를 차지했으며 10% 돌파를 코앞에 뒀다.

첫 회에서는 대학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나이제(남궁민 분)가 복수를 위해 형집행정지에 긴밀하게 관여할 수 있는 교도소 의료과장에 지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첫 방송에서는 단연 빠른 전개가 돋보였다.

[사진/KBS제공]
[사진/KBS제공]

나이제와 태강그룹 2세 이재환(박은석)의 악연, 나이제와 기존 교도소 의료과장 선민식(김병철)의 만남 등이 집약적이면서도 이해하기 쉽게 그려내 시청자의 이탈을 막았다.

더불어 의사 정신으로 무장했던 과거 나이제와 장애인 부부의 사망 사고 등 전사가 큰 줄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의학 드라마답게 감동도 있었다. 또 나이제가 본격적으로 교도소에 입성하면서부터는 의학 드라마인 듯 조직 내 정치드라마로 발전할 가능성을 보여줬다.

남궁민의 새로운 변신도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그는 교도소 의료과장 추천서를 받기 위해 최상위층 재소자 오정희(김정난)를 유전병으로 빼줄 때는 자신의 출연작 '김과장' 속 김성룡을, 마지막 부분에서 이재환과 서늘하게 재회했을 때는 '리멤버 아들의 전쟁' 속 남규만을 떠올리게 했다. 그러면서도 두 캐릭터와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앞으로 펼쳐질 얘기를 기대하게 했다.


닫기